Skip to content
조회 수 114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제   목 : 박석빈 님에게(꼭 보시기를)

글쓴이 : 스마야         조회수 : 9          등록일 : 2010/10/29  


내 내 답답했는데 ...

'이 할례없는 블레셋 사람이 누구관대 사신 하나님의 군대를 모욕하겠느냐'(삼상17:26)고 말해주기를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사과를 사주 했으면 그것 만으로도 부끄러워 할 줄을 알아야지,
덧붙혀 '정통 기독교 진리에서 벗어난 일과성 행동' 이라고 단죄 할 것까지야 있었겠습니까?
종교다원주의자들과 자유주의신학자들의 신념을 지닌 집단이 바로 자신들이라고 폭로하고 싶었던게지요.
신앙을 인간의 신념과 바꾸어치기한 사악한 자들

하하하 ...
자기들이, 정통 기독교 진리랍니다.
하하하...

스마야 같은 한국교회언론회입니다.

박석빈 님 ...
010-5431-9828로 전화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다시 오고 싶은 곳이 아닐 것이라고 짐작되지만,
행여 오셔서 이 글을 보시면,
위 전화번호로 연락주십시요.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

님은 희망이고,
여기는 절망입니다.
그리고 연출됐을, 이 번 봉은사기도(속칭 봉은사 땅밟기)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노린 것은 바로 이 '절망'이었겠지요.
저들의 목적이 일견 달성된 듯 보입니다.

하하하 ...

무슬림들의 비웃음이 들려옵니다.



>요즘 드라마 '대물'이 인기가 있다. 정치계를 둘러싼 여러 정황들을 흥미롭게 극화하여 누구나 즐길 만한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그 드라마를 보면, 소위 '당론'에 휘둘려 자기 소신을 펼치지 못하는 '나약한' 정치인들의 한계가 드러난다.
>
>...
>
>'땅밟기'를 한 청년들과 담당 목사가 봉은사를 찾아 정중히 사과를 하였다고 전해진다. 그리고 주지하다시피, 한국교회언론회(이하, 언론회)의 '낯설은' 논평이 이어진다. 그렇다. 사과할 것은 해야 한다. 모름지기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자들은, 겸손하고 온유해야 하며 모든 이와 '평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
>그러나 단언컨데, 언론회의 논평을 단순히 '평화'를 위한 '겸손하고 온유한' 자세에서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는가?
>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해서는 안 되겠지만, (논평은)언론회의 '당론'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나의 견해가 오해이기를...
>
>이유인즉슨, 언론회의 모든 구성원들 각자의 견해가 반영되었든, 그렇지 않든, 논평의 내용이 마치 일부 정치 집단들에게서 나타나는 '어리석은 고집'과도 같기 때문이다.
>
>
>
>물론 우리는 '이웃 종교인'들과 원만하게 지내야 한다. 우리는 빛과 소금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우리'라 함은, 편의상 '개신교'에 속한 자들로서 나와 언론회 그리고 문제의 '땅밟기 청년들'을 두루 칭하고자 함이다. 그러므로 남의 집에 가만히 들어가 '내 종교의 활동'을 하는 것은 큰 실례이다. 맞다. 그렇기에 사과를 해야 한다. 여기서 개신교는 세상 모든 종교들과 등가적인(동등한) 위치에 놓이게 된다.
>
>그러면, 내 입장은 누가 우월하고, 누가 열등한지를 가리자는 것이 아니다. 단순한 '몰아부치기식' 논리를 말하려는 것도 아니다. 아주 쉽게 생각해보자는 것이다. 개신교가 기타 종교 일반과 등가적이라면, 해당 종교의 '구원'에 이르는 '길'도 등가적이다. 그렇지 않은가? 언론회에 속한 이들은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 바로 이 문제 때문에 WCC를 두고 한국 교회가 갈려져 있는 것 아닌가?
>
>그러나 나는 아니다. 나는 개신교는 이미'종교'도 아니며, 그 이상의 '어떤' 것이라고 생각한다. 유일신을 믿는 유일한 종교이며 다른 것들은 모두 악하고 헛된 것들이라며 싸우자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 움직일 수 없는 '속성'이 그렇다는 것을 선포하고 피력할 뿐이다.
>
>물론 배타적인 것이 옳고 선하다는 것은 아니다. 당연히 예수님을 믿지 않고 있는 자들과도 화평해야 한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출발한다. 예수 믿는 자들의 신앙적, 신학적 양태는 모두 상이하다. 그러나 결국 '배타적 선교', '강요적 선교'를 금지하고, '땅밟기'가 말도 안 되는 '비개신교적 행위'라고 외치는 자들은 결국, '그들도 천국에 가고 예수 믿는 나도 천국에 가니, 강요하지 말자'는 생각 아닌가?
>
>
>
>나의 말도 장황한 논평이 되어 가는 것일까... 이쯤에서 결론을 말하고자 한다.
>
>예수 그리스도의 시대나 세례 요한, 사도 바울의 시대와 오늘날의 사이에는 분명 '간극'이 있다. 엄연히 다른 시대를 살고 있다. 하지만 말씀에 기록되어 있듯, 하나님의 뜻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 많은 자들이 선교 방식과 태도 그리고 '채널'의 '개선'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렇다, 나도 인정한다. 언젠가 어느 신학대 총장이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역설하였듯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것만이 '사회참여'가 아니라, 조용히 기도하는 것도 '참여'일 수" 있다.
>
>너도 나도 해외에 가서 '공격적'으로 선교하자는 것이 아니다. 세상에는 근본주의자와 자유주의자만 있는 것이 아니다.(그 사이에는 다양한 고민을 하는 자들이 있다.) 오해 마시길.
>
>
>
>나는 '땅밟기'한 청년들이 옳다고 생각한다. 사실, 그들이 그리 '공격적'으로 예배를 드리지는 않았다. 다만 동영상이 유출되어 사회적으로 '물의'가 된 '죄' 밖에 없다.
>좀 radical하게 말하자면, '평화'를 부르짖고, 타 종교에 피해를 주지 말자고 권면하는 언론회의 구성원들은, 땅밟기를 한 청년들의 신들메를 풀기도 감당치 못하는 자들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지금의 상황에 한정시켜 말하자면.
>
>'그래, 너희들... 잘 했다. 너희들이 좀 '오바'를 한 것이 사실이지만... 사실, 너희들이 옳았어. 타종교인들에게 피해를 끼쳐서는 안 되니, 다음에는 다른 방법으로 영적전투를 하길 바란다.' 적어도 이렇게 얘기를 했어야 했다.
>
>기성 세대들이 볼 때에는 그 청년들의 '치기'로 여겨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해한다. 오랜 세월을 살아야 지혜와 연륜이 생기는 것이니까. 그러나 비겁한 것은 비겁한 것이다.
>
>이 땅의 수많은 목회자를 본다... 물론 자기 생명을 귀하게 여기지 아니하고 '죽고자 한', 진정한 주의 종들이 많다.
>
>그러나 한 평생 자기 공로를 은연 중에 드러내며 '자기 의'로 살아가는 목회자들도 많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예수님 믿는 자임을 당당히 드러내지도 못하고 살고 있다.
>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하나님께서 구원해주신다. 이 사실을 믿는가? 이 사실을 믿고도 '종교 간 갈등 해소'라는 명목 하에, 옳은 것을 옳다고 말하지 못하는가!
>
>당신들은 비겁하다. 당신들은 무지하다. 당신들의 논리대로라면, 사도 바울이 그리스에서 아데미를 비롯한 수많은 우상들을 타파하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전파하고 나서... 공손히 사과해야 했을 것이다 ! (아니면, 불교의 부처와 같은 한국의 '이웃 종교'들은 예외인가? 그들은 참신이기 때문에, 우리 청년들이 함부로 그 법당에 들어가, 유일하신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면 안 된다는 것인가?)
>
>공손하고 교양 있게 신앙생활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때로는... 어쩌면 인생에 있어 한 순간만이라도 하나님의 음성을 구하고, 당신의 뜻대로 '소신껏' 신앙을 드러내는 언론회가 되길... 잘못된 '당론'이 아닌...
>
>최소한 소신껏 활동하는 이 땅의 '새벽이슬 같은' 청년들에게 돌이나 던지지 말기를... 당신들도 천국에 가야할 것이 아닌가...
>
>이 비겁한 사람들아, 언론회라는 것을 세우고 그 안에서 '정치'하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단 한 순간이라도 당당히 예수 믿는 자로서 자신을 세상에 드러내보길 !
>
>부디 이 글을 단순히 악플로 치부하지만 말고 자성과 성찰의 계기로 삼기를 당부하는 바이다.
>
>하나님이 아닌, 이 땅의 '타종교인'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언짢게 하면, 다른 누구보다 분연히 일어서는 '개신교인'들에 대해 한탄하며...
>
>출처: http://www.chpr.org/s05_2.htm?mode=read&read_no=45&now_page=1&menu=
>
>
?

  1. No Image

    ‘템플스테이’가 종교계의 내부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http://www.ccnkorea.com/news/articleView.html?idxno=884템플스테이(Temple Stay) ‘템플스테이’가 종교계의 내부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2010년 12월 13일 (월) 23:18:42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불교계의내년도 템플스테이 예산이 대폭 삭감되면...
    Date2010.12.14 Category불교 Views12748
    Read More
  2. No Image

    증권사, 대통령 인니.말레이순방에 동참 사연은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c%88%98%ec%bf%a0%ed%81%ac&contents_id=AKR20101207045300008 (서울=연합뉴스) 김세진 기자 = 오는 9일부터 이틀동안 진행되는 이명...
    Date2010.12.09 Category모슬렘 Views12553
    Read More
  3. No Image

    '수쿠크법안'이 어떤 것이기에..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c%88%98%ec%bf%a0%ed%81%ac&contents_id=AKR20101208111000008'수쿠크법안'이 어떤 것이기에..오일달러 유치에 비상 이슬람채권에 세...
    Date2010.12.09 Category모슬렘 Views11651
    Read More
  4. No Image

    이슬람 채권 '수쿠크' 발행 급감

    http://kr.news.yahoo.com/sports/fight/view?aid=2009091617585060509이슬람 채권 '수쿠크' 발행 급감 [서울경제] 2009년 09월 16일(수) 오후 05:58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메일로 보내기 프린트 . 글로벌시장 회복 불구 유동화 쉽지 않아 투자자 외면 1년새 73%...
    Date2010.12.09 Category모슬렘 Views11893
    Read More
  5. No Image

    수쿠크(Sukuk)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9113051341<ype=1&nid=103&sid=0117&page=25[천자칼럼] 수쿠크(Sukuk) 입력: 2009-11-30 17:17 / 수정: 2009-12-01 08:54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Sharia)는 이자를 금지한다. 돈을 빌려주는 대가로 이...
    Date2010.12.09 Category모슬렘 Views11234
    Read More
  6. No Image

    성명서 - 북한의 연평도 무차별 포격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홍보부 2010-11-25 12:02:10 74 성 명 서 - 북한의 연평도 무차별 포격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 지난 11월 23일 오후 북한이 연평도에 170여발의 포격을 가해, 우리 국민 2명 사망과 해병대 병사 2명 전사 등 수많은 인명피해가 나고 군부대와 민가가 처참...
    Date2010.11.26 Category북한 Views12796
    Read More
  7. No Image

    인권위원회 혼돈의 5가지 요인

    인권위원회 혼돈의 5가지 요인/ 안희환 국가인권위원회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 국가 기관입니다. 인권위원회 상임위원 한 사람이 차관급이고 위원장은 장관급의 대우를 받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런 구조만으로도 인권위는 대단한 위용을 갖추고 있다고 ...
    Date2010.11.11 Category기타 Views17063
    Read More
  8. No Image

    봉은사 기도 사태에 즈음하여...(펌)

    요즘 드라마 '대물'이 인기가 있다. 정치계를 둘러싼 여러 정황들을 흥미롭게 극화하여 누구나 즐길 만한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그 드라마를 보면, 소위 '당론'에 휘둘려 자기 소신을 펼치지 못하는 '나약한' 정치인들의 한계가 드러난다. ... '땅밟기'를 한 ...
    Date2010.10.28 Category불교 Views11962
    Read More
  9. No Image

    [re] 봉은사 기도 사태에 즈음하여...(펌)

    제 목 : 박석빈 님에게(꼭 보시기를) 글쓴이 : 스마야 조회수 : 9 등록일 : 2010/10/29 내 내 답답했는데 ... '이 할례없는 블레셋 사람이 누구관대 사신 하나님의 군대를 모욕하겠느냐'(삼상17:26)고 말해주기를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사과를 사주 했으면 그...
    Date2010.10.29 Category불교 Views11496
    Read More
  10. No Image

    인권위 군대내 동성애 처벌조항폐지 의견서 제출 직전(펌)

    (완전긴급) 국가인권위원 11명의 위원들이 군대내 동성애 처벌조항(92조) 폐지하라는 의견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 직전입니다. 매우 중요한 사항을 여러분에게 나누고자 합니다. 잘 주목하셔서 이 나라 주의 나라 되도록 달려 나가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Date2010.10.28 Category기타 Views13229
    Read More
  11. No Image

    문화체육관광부의 불교적 편향성

    문광부에 접수된 공직자 종교차별 실태 분석 기독교 관련 사례 71%, 사실상 기독교 감시 역할하고 있어 제 목 : 문광부에 접수된 공직자 종교차별 실태 분석 글쓴이 : 관리자 조회수 : 569 등록일 : 2010/08/26 정부에서는 불교계의 주장에 따라 ‘공직자종교...
    Date2010.10.28 Category불교 Views112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