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76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뉴스출처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62006

http://www.haveeru.com.mv/south_asia/47859

Protesters burn Christian homes in Pakistan blasphemy row

Mar 10, 2013 - 08:59
  • Pakistani police officials examine the burnt out houses of members of the Christian community attacked by Muslim demonstrators during a protest over alleged blasphemous remarks by a Christian. AFP PHOTO

LAHORE, Pakistan, March 10, 2013 (AFP) - Thousands of angry protesters on Saturday set ablaze more than 100 houses of Pakistani Christians over a blasphemy row in the eastern city of Lahore, officials said.

Over 3,000 Muslim protesters turned violent over derogatory remarks against Prophet Mohammed allegedly made by Sawan Masih, a 28-year-old Christian, three days earlier, police official Multan Khan said.

The exact number of houses in Joseph Colony, a Christian neighbourhood in Badami Bagh area, were not immediately known but police and rescue officials said they belonged to low to middle-class families from the minority community.

Pakistan's President Asif Ali Zardari and Prime Minister Raja Pervez Ashraf have ordered an immediate inquiry into the attacks.

"Police arrested Masih, a sanitary worker, on Friday night while the incident actually happened on Wednesday evening," Khan told AFP.

He said that the arrest was made when Masih's barber friend Shahid Imran complained that he had made blasphemous remarks about Prophet Mohammed, adding that Christians had fled the area on Friday evening, fearing a backlash.

Protesters began to assemble in the area on Saturday morning and later set on fire houses and other items including furniture, crockery, auto rickshaws, bicycles and motorbikes belonging to local Christians.

"Thick clouds of smoke engulfed the small houses, mostly consisting of one or two rooms, and many of them looked like charred shells," said an AFP reporter at the scene.

Police said protesters burnt 25 houses but Dr Ahmad Raza, in-charge of local rescue operations, and the independent Human Rights Commission of Pakistan (HRCP) put the number at more than 100.

"At least 160 houses, 18 shops and two small churches were burnt by protesters," Raza, who was busy in rescue operations in the area, told AFP.

Expressing grief and anger at the attack, HRCP chairwoman Zohra Yusuf put the number of houses burnt during the protest at over 100.

Police baton-charged the protesters to disperse them from the neighbourhood. There was no loss of life reported during the violence but 20 policemen were slightly injured during clashes, officials said.

Private Pakistani TV channels showed footage of violence from the scene as many masked members of the mob damaged or burned down households.

The Pakistani President Asif Ali Zardari and Prime Minister Raja Pervez Ashraf have both ordered an investigation into the violence.

"President Zardari called for a report into this unfortunate incident and said such acts of vandalism against minorities tarnish the image of the country," his spokesman Farhatullah Babar said in a statement.

Prime Minister Ashraf also ordered an "expeditious inquiry and measures to stop recurrence of such incidents in future", his office said in a statement.

Provincial law minister Rana Sanaullah said in Lahore that the government would not spare those involved in the attack.

"These people committed a serious crime... there was no moral, legal or religious ground to indulge in such an act," he told private Express News TV channel.

Yusuf criticised the provincial government in a statement and said "it totally failed in providing protection to a minority community under siege".

Shamaun Alfred Gill, a spokesman for the All Pakistan Minorities Alliance, also condemned the incident and demanded that the government provide security to Christians.

Blasphemy is an extremely sensitive issue in Pakistan, where 97 percent of the population are Muslims, and allegations of insulting Islam or the Prophet Mohammed can prompt violent outbursts of public anger, even when unproven.

The laws came under the international spotlight in August last year when 14-year-old Christian girl Rimsha Masih was held for three weeks in a high security prison for allegedly burning pages from the Koran.


===========


Pakistan: 150 arrested for burning Christian homes

LAHORE, Pakistan (AP) — Police have arrested around 150 people accused of burning dozens of Christian houses in eastern Pakistanafter a non-Muslim was accused of making offensive comments about Islam's Prophet Muhammad, police said Sunday as Christians rallied against the destruction.

The Christian demonstrators blocked a main highway in Lahore and police fired tear gas shells to disperse the protesters who demanded assistance from the government.

Government spokesman Pervaiz Rasheed promised the government would help hem rebuild their houses, but the Christians expressed dissatisfaction with the way the government was handling the incident.

"I have been robbed of all of my life's savings," Yousuf Masih said, standing close to his burned house. He said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that it would give 200,000 rupees ($2,000) compensation to each family was a joke.

The incident began on Friday after a Muslim accused a Christian man of blasphemy — an offense that in Pakistan is punished by life in prison or death. On Saturday, a mob of angry Muslims rampaged through the Christian neighborhood, burning about 170 houses.

The Christian man is in police custody pending an investigation into the allegations.

Those who rioted are being investigated for alleged arson, robbery, theft, and terrorism, said police officer Abdur Rehman. The Pakistani police usually arrest rioters to tamp down public anger, but those accused are rarely convicted.

The law is often misused to settle personal scores and rivalries.

Akram Gill, a local bishop in the Lahore Christian community, said the incident had more to do with personal enmity between two men — one Christian and one Muslim — than blasphemy. He said the men got into a brawl after drinking late one night, and in the morning the Muslim man made up the blasphemy story as payback.

Such accusations of blasphemy in Pakistan can prompt huge crowds to take the law into their own hands. Once an accusation is made it's difficult to get it reversed, partly because law enforcement officials and politicians do not want to be seen as being soft on blasphemers.

According to Human Rights Watch, there are at least 16 people on death row for blasphemy and another 20 are serving life sentences.

Last year, there was a rare reversal of a blasphemy case. A teenage Christian girl with suspected mental disabilities was accused of burning pages of the Quran. But she was later released after a huge domestic and international outcry about her treatment. A local cleric where she lived was arrested and accused of planting the pages in her bag to incriminate her, a rare example of the accuser facing legal consequences. However, he was later freed on bail.

Also on Sunday, a suspected U.S. missile strike killed a foreign militant who was riding on horseback in Datta Khel in North Waziristan, according to three Pakistani intelligence officials who spoke anonymously because they were not authorized to talk to the media.

___

Associated Press Writer Rasool Dawar in Peshawar, Pakistan, contributed to this report.


======================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62006

파키스탄 무슬림들, 기독교인 마을에 폭력·방화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강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13.03.12 20:51   
“예수가 가장 위대한 선지자? 신성모독” 주장

지난 9일(현지시각) 이슬람 선지자인 무함마드를 비난했다는 이유로, 성난 무슬림들이 180여채 이상의 기독교인들 집과 상점 등을 약탈하고 불을 질러 최소 2개 교회가 불에 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 당국은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파키스탄 동북부에 위치한 라호르(Lahore) 도시의 가난한 지역인 조셉 콜로니(Joseph Colony)는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사상자에 대한 소식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지난 2009년 고지라(Gojra) 때와 비슷하다. 당시 신성모독 혐의로 8명의 크리스천들이 불에 타 숨졌으며, 100여개 주택이 약탈되고, 50개 가옥이 불에 탔다.

샤우카트로 알려진 한 주민은 모닝스타뉴스(Morning Star News)와 인터뷰에서 “경찰은 우리의 집이 불에 타고 약탈되도록 내버려뒀다. 파키스탄에서 기독교인이 되면 무서운 대가를 치러야 한다. 기독교인이 무슬림과의 논쟁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마을 전체가 수십 명의 군중들에게 버려졌다”고 했다.

조셉 콜로니의 이발사이자 무슬림인 샤히드 이므란(Shahid lmran)은 지난 8일 이웃인 26세 기독교 청년 사완 마시(Sawan Masih)를 고소했다. 작은 당구장을 운영하고 있는 그는 당시 “예수가 가장 위대한 선지자”라고 말했고, 이므란은 사완이 무함마드를 조롱했다며 그를 고소한 것이다.

곧이어 무장한 무슬림들이 약 200여명 가량의 기독교 가정들이 살고 있는 이 지역에 모여들기 시작했다. 대부분 환경 미화원인 이들은 마시를 넘겨달라고 요구하면서 그의 집을 에워싸고 돌을 던져 창문과 문을 부쉈다. 마시는 현재 다른 지역으로 피신해 있는 상태다.

고위 경찰은 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사건을 전체적으로 조사할 것”이라면서 “군중들을 진정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경찰은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해 마시의 아버지인 샤만 마시(Chaman Masih)를 데려다가 조사 중이다.

 

그러나 “샤만 마시는 아들의 모독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이므란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코란을 두고 맹세하라’고 도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지역 경찰서에서는 수니파 무슬림들이 도착해 2명의 증인을 내세웠다. 경찰 관리는 “이들은 마시가 신성을 모독한 현장을 지켜봤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몇 시간 이후 목격자들이 도착했을 때, 우리는 혐의의 진실성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추가적인 폭력과 종교적인 분쟁을 막기 위해, 우리는 마시에 대한 이번 사건을 295-C에 등록했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형법에 따르면, 295-C는 사형 혹은 종신형을 요구하는 것으로, 무함마드에 대한 모독 혐의로 고소된 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3/10/0604000000AKR20130310075600009.HTML기독교인이 신성모독" 파키스탄서 폭동…170채 방화

(라호르 AP·AFP=연합뉴스) 9일(이하 현지시간) 파키스탄 동부 라호르에서 3천여 명의 이슬람교도가 "신성모독을 용서할 수 없다"며 기독교인 거주지로 몰려가 주택 170채를 불 지르는 사태가 발생했다.

라호르 지역 경찰간부인 물탄 칸에 따르면 이슬람 신자인 샤히드 이므란은 며칠 전 기독교인 친구 사완 마시흐와 술자리를 가진 뒤 예언자 무하마드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고 경찰에 고발했고, 이 사실은 8일 지역 언론에 보도됐다.

그러자 이날 밤 이슬람 신자들은 마시흐가 사는 기독교인 거주지로 몰려들었고 경찰은 마시흐를 신성모독 혐의로 체포했다.

일단 해산했던 이슬람 신자들은 다음날 다시 모였고, 기독교인들의 집과 교회로 몰려가 물건을 끄집어 내고 건물과 십자가, 성경책 등에 불을 질렀다.

기독교계 주민들은 전날 모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진압과정에서 경찰관 몇 명이 부상을 당했다.

경찰은 방화와 약탈에 가담한 이슬람 신자 150여 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테러 법원에서 재판받을 예정이다.

마시흐의 신성모독 혐의는 아직 경찰조사가 진행 중이다.

라호르 기독교 공동체의 아크람 길 주교는 "친구 사이인 이므란과 마시흐가 술자리에서 다툰 것이 고발의 원인이 됐다"며 "이므란이 고발 내용을 날조했다"고 주장했다.

한 기독교계 주민은 "두 사람이 술에 취해 종교적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은 사형이나 종신형까지 선고될 수 있는 중범죄다.

한편 이번 방화사태에 대해 파키스탄의 주요 이슬람 성직자 단체인 '파키스탄 울레마 평의회'의 타히르 아슈라피 의장은 "단순한 의혹만으로 방화를 저지른 것은 비도덕적이고 불법이며 이슬람은 이같은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정부는 방화 피해자들에게 주택 수리비와 20만 루피(한화 220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ra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3/10 20:24 송고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438 이슬람 헌법무시 차별금지법 철폐! 차별금지법 절대반대, 오! NO! 수정 2013.04.01 23225
437 이슬람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합니다!!! 2013.03.31 7260
436 이슬람 시민단체들, “차별금지법 반대” 1천만 서명운동 벌인다 2013.03.31 6071
435 이슬람 '차별금지법안' 기독교 존립 위협 2013.03.31 5773
434 이슬람 차별금지법안, 중대한 영적 도전"_sts방송예정 2013.03.31 6537
433 이슬람 '차별금지법'반대에 주요 교단 및 단체도 나섰다 2013.03.29 6267
432 이슬람 다시 들끓는 차별금지법 논란 2013.03.29 5740
431 이슬람 차별금지법 반대 전단 4만장 배포… 독소조항 반대 기독대책위, 법안 폐해·문제점 등 적시 2013.03.29 6236
» 이슬람 무슬림들, 기독교인 마을에 방화 170 채 소실, 파키스탄 2013.03.20 7665
429 이슬람 불교·이슬람 유혈충돌...3명 사망, 버마. file 2013.03.20 12777
428 불교 자승, 불교총무원장 이슬람사원방문 2013.03.20 8657
427 이슬람 하경호(강북제일교회'집사') 신천지, 기자회견 2013.03.20 14072
426 이슬람 사랑의교회 새 성전 건축 관련 소송, 2차 심리 진행 2013.03.19 7178
425 불교 사랑의교회 건축 소송도 불교단체 종자연이 도와 2012.08.30 7508
424 불교 교회 건축 관련 소송, 불교단체가 앞장서나 2012.08.30 13554
423 기타 곳곳서 예배당·첨탑 붕괴… 교계 “이젠 복구지원” 2012.08.29 7089
422 이슬람 ‘교회 첨탑에 깔려 80대 남성 사망’ 보도, 사실과 달라 2012.08.28 6351
421 불교 핍박받는 스리랑카 교회 ... 2012.08.25 6260
420 이슬람 오바마·롬니, 최근 잡지서 신앙관 상세히 밝혀 2012.08.25 6112
419 이슬람 테러 막을 기술을… 한국 과학자 일 냈다 2012.08.25 66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 3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