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타
2014.06.09 10:03

세월호: 잊지 않을 께

조회 수 22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인생을 살아 감에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기억과 망각이다. 망각이 불 가능하면 기억도 없고 기억이 불 가능하면 망각도 없다. 기억 할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노망들었다고 한다. 이른바 치매 이다. 그러나 잊어 버릴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상사병' 또는 '향수병'(등 등) 이라 한다. 노망이든 '상사병'이든 당사자에게는 어찌 할 수 없는 병이다. 인생에 있어 꼭 필요한 이것들이 때에 적절히 상호침투하지 못하면 영혼에 병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다. 세월호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데에 필요한 것은 어찌보면 바로 이 망각아닐까? 그러나 어찌 잊을 수 있겠는가!

지난 5월 7일 종로에 들렀다가 일부러 청계천 광장에 갔다. 세월호 진상규명 집회가 있다는 기사를 읽었기 때문이다. 먼저 대한문 쪽으로 갔는데 집회는 아직 시작하지 아니하였고 대신 덕수궁수무장교대식이 장엄하게 펼쳐지고 있었다. 분위기만 서둘러 담고 교보문고에 잠시 들러 책 제목들만 확인하고 다시 청계천광장에 들러 '못다핀 꽃 주위'를 사십 분 여 담아 봤다. 세월호참사 4차 범국민촛불행동 리허설이 진행 중이어서 자연스러운 어울림이 이어졌다. 나중에 안 것이지만 윤민석 작사 작곡의 '잊지 않을께'를 세월호 관련 수도권 시민단체가 식전에 연습하고 있었던 것이다. 스피커를 통해 귀로 전해지는 음량도 적절하여 그 운율에 맞추어 '못다 핀 꽃'을 이십 여 분 동안 담아 낼 수 있었다. 미쳐 피어나지 못한 꽃망울 .... 바로 이것이 소월의 그 '한'이 아니겠는가.

기억하는 것과 잊는 것, 이것은 서로에 모순이어서 사랑이 아니고서는 적절한 타이밍에 그 둘은 우리 자아의 상호주관적인 관계 속에서 연결되지 않는다. 증오는 그 만큼 왜곡시켜 병을 더 중하게 할 뿐이다. 그래서, 나중에 확인한 것이지만, 1절과 2절 사이 간주 때의 나레이터 끝 말, '사랑합니다'는 올바른 접근이었다. 사랑하는 자에게만 가능한, 진리를 위한 목숨 건 투쟁 과정에서 진리가 모습을 드러내어 그 자에게 자신을 기억나게 하며 그리고 거짓을 부정하여 때로는 그 거짓을 잊도록 하기 때문이다-이러한 망각은 무의식에로의 침전이 아니다. 그러나, 종교적인 의도에서 세월호 참사를 일으킨 자들 그리고 정치적인 의도에서 그 테러를 이용하는 자들, 이들 사탄의 무리는 우리로 하여금 그것을 잊지 못하게 하면서 그것을 기억하지 못하게 한다. 따라서 우리의 사투는 이들을 향할 수 밖에 없다. 아래에 윤민석 님의 그 가사를 적어 본다. '잊어버리는 기억'이 '생각나는 망각' 안에 깃들기를 바라면서 ... :


" 잊지 않을께 잊지 않을꺼 절대로 잊지 않을 께 꼭 기억할께 다 기억할께 아무도 외롭지 않께 잊지 않을께 잊지 않을께 절대로 잊지 않을께 다 기억할께 다 기억할께 아무도 외롭지않께 일 년이 가도 십 년이 가도 아니 더 많은 세월 흘러도 보고픈 얼굴들 그리운 이름들 우리 가슴에 새겨놓을께 잊지 않을께 잊지 않을께 절대로 잊지 않을께 다 기억할께 다 기억할께 아무도 외롭지 않께 // 나레이션 // 일 년이 가도 십 년이 가도 아니 더 많을 세월 흘러도 보고픈 얼굴들 그리운 이름들 우리 가슴에 새겨 놓을께 잊지 않을께 잊지 않을께 절대로 잊지 않을께 다 기억할께 다 기억할께 아무도 외롭지 않께 잊지 않을께 잊지 않을께 절대로 잊지 않을께 기억할께 다 기억할께 아무도 외롭지 않게."


놀라운 것은 두 시간 여 동안의 청계천과 시청 광장에서 세월호 테러를 일으킨 자들의 손길들이 느껴졌다는 것이다: '미안합니다'의 '미' 앞에 있는 콤파스모양의 노란리본(아래사진 ↓), 흰색과 검은색이 겹치는 격자무늬(아래아래 사진 ↓↓), 세모꼴(잔디에 배들이 정열된 모형), 나비(분향제단 노란 형상) 등 등.  비웃음 소리와 함께 말이다.



  1. 어느 무덤, 남침장거리 땅굴광장 위에서

    어제(8일)도 탐사를 이어 갔습니다. 30~40미터 떨어진 좌우 웅장한 시설들 지하에 있는 땅굴광장들에 대한 간접 다우징 반응들을 확인한 그제 7일의 석산 탐사에 놀라운 발견들이 이어졌습니다. 아직도 그 크기를 믿지 못하고 있는 만 오천 평 ...
    Date2015.03.09 Category기타 Views1477
    Read More
  2. 세월호: 잊지 않을 께

    인생을 살아 감에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기억과 망각이다. 망각이 불 가능하면 기억도 없고 기억이 불 가능하면 망각도 없다. 기억 할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노망들었다고 한다. 이른바 치매 이다. 그러나 잊어 버릴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상사병' 또...
    Date2014.06.09 Category기타 Views2291
    Read More
  3. No Image

    내가 꿈꾸는 그 곳은 ...

    --> (내가 꿈꾸는 그 곳 - 배송희) 우리는 지난 부안의 피흘림 속에서 영남 패권의 사악함을 맛 보았습니다. 우리는 지난 부안의 절규 속에서 영남 패권의 간교함을 맛 보았습니다. 우리는 지난 부안의 흐느낌 속에서 영남 패권의 비웃음을 맛...
    Date2014.05.06 Category기타 Views1995
    Read More
  4. No Image

    진화론과 접신론의 회화적 상상, 오딜롱 르동의 작품 세계

    [정석범의 Mystic Art Story] 진화론과 접신론의 회화적 상상, 오딜롱 르동의 작품 세계 여기 비올레트 에망(Violette Heymann)이라는 한 소녀의 초상이 있다. 화려한 색채가 인상적인 이 그림은 초상화치고는 참 특이하다. 초상화 하면 모델이 ...
    Date2012.08.07 Category회화 Views4362
    Read More
  5. No Image

    콘도르여 안데스로 데려가 주세요(엘콘도 파사)

    콜카 협곡을 날고 있는 안데스 콘투르 스페인 총독에 의해 능지처참 형을 당하고 있는 콘도르상키(José Gabriel Condorcanqui 또는 Túpac Amaru II, 1742 ~ 1781) 그들이 그를 때리려 하나 때릴 수 없고 그들이 그를 찢으려 하나 찢을 수 없고 그들...
    Date2012.04.21 Category음악 Views6557
    Read More
  6. No Image

    하기아 소피아(거룩한 지혜)

    ← exam.mp3는 실행할 mp3파일주소입니다. ← exam.ogg는 실행할 ogg파일주소입니다. 죄송합니다. 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가 audio 태그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 비잔틴 음악: http://www.grkat.nfo.sk/eng/music.html "그 교회(하기...
    Date2012.04.21 Category기타 Views5002
    Read More
  7. No Image

    Via Dolorosa_고난의 길(아! 그 갈보리)

    그 아픔 빛나도록 서러운 찬란함이 앞을 비추일 때 끊어지는 숨 따라 이어지는 그 길, 아 ! 배고픔과 눈물이 거기에 흐를지라도 십자가만 보인다면 갈 수 있으리 그 곳에. Down the Via Dolorosa in Jerusalem that day The...
    Date2012.04.07 Category음악 Views8278
    Read More
  8. No Image

    꽃들의 생명(꽃피는 순간들)

    무슬림들이 알라는 위대하다 라고 외치며, 살아있는 기독교인의 목을 썰어 잘라내는 동영상을 보고나서, 나는 그 동영상을 보지 말아야 했다고 후회 했지만 이미 본 것을 어찌할 수 없었습니다. 눈을 씻고 싶어 피어나는 꽃들의 모습을 검색하여 봤습니다. ...
    Date2012.03.25 Category기타 Views44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