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Extra Form


두 장군 님께 드리는 노래: 위 영상에서 제작자는 하루 하루 끊임없이 이어지는 지난 수년 간의 탐사에서 오는 모든 정서를 외로움과 한으로 갈무리 하면서, 이것을 담아내는 노래 가락으로 박강서의 '오직 그대 만을'(Only You)의 것을 택한다. 그러나 이 노래를 먼저 택하여 그의 귓가에 울려주는 이는 옆 자리의 땅굴 탐사 동역인이었다. 실제인을 가리키기키도 하지만, 장군 두분 이라고 함은 무엇보다 먼저 '두 사람'의 그 고독과 외로움을 뜻한다. 고독과 외로움을 견뎌내지 못하는 자는 장군 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장군이란 군 지휘관 중에서 최 상위 서열을 뜻한다. 조선 시대 벼슬아치들의 위계질서를 나타내는 품계 중에 상위에 들어간다고 볼 수 있겠다. 
      그렇다면 삼위일체의 '위'(位)는 트리니티(Trinity)의 적절한 번역은 아닌 듯하다. '위'가 함축하는 차등의 의미가 삼위일체(트리니티)의 '위'에는 없기 때문이다. 

이순신 장군의 최고 직책은 3도 수군통제사였는데, 수군통제사는 종2품에 해당되는 것으로서 현재의 중장(별 셋을 단)과 같은 계급이라고 한다. 

전해지는 이순신 장군의 한시들 중에는 제목이 없어서 '무제'로 알려지는 것이 있는데, 이 시에서 자신을 그는 '백발의 외로운 신하'(白髮孤臣) 라고 표한다. 실로 이순신장군이 쓴 것이 맞다면 이 한시를 지을 때의 이순신(李舜臣, 1545년 4월 28일 ~ 1598년 12월 16일 (음력 11월 19일)) 은 나이가 지긋이 들었을 때인 듯하다. 이어지는 잣귀가 더 멋지다: " 백발 외로운 신하의 한은 별빛으로 사라지네 白髮孤臣恨不辰(백발고신한불신). " 풀어 쓰자면 " 변방으로 밀려 나 있는 초로의 외로운 이 신하의 한과 서러움은 저 별로 이어져 끊나도다 " 정도가 되겠다. 자신의 외로움은 끝이 업다는 것이다. 

위 영상에서 제작자는 하루 하루 끊임없이 이어지는 지난 수년 간의 탐사에서 오는 모든 정서를 외로움과 한 이라는 낱말로 갈무리 하면서, 이것을 담아내는 노래 가락으로 박강서의 '오직 그대 만을'(Only You)의 것을 택한다. 그러나 이 노래를 먼저 택하여 그의 귓가에 울려주는 이는 옆 자리의 땅굴 탐사 동역인이었다. 

요즈음은 개나 소나 이순신 장군을 끌어다 붙히면서, 심지어 문재인까지 소신에게는 열 두척 배가 어쩌고 저쩌고 하는 것을 들으니, 참으로 씁쓸하고 쓸쓸하기까지 하면서, 기마져 막혀 와 어이가 전혀 없어져, 실소에까지 삶은 소대가리 입 방정이 닯아져 오는 것 같다. 

두 장군이라고 함은 무엇보다 먼저 고독한 두 사람을 뜻한다. 


이순신 장군의 것이라고 전해지는 무제라는 한시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무제(無題). 

북쪽 소식 아득히 들을 길 없어 北來消息杳無因(북래소식묘무인) 
외로운 신하 시절을 한탄하네  白髮孤臣恨不辰(백발고신한불신) 
소매 속엔 적 꺾을 병법 있건만 袖裡有韜摧勁敵(수리유도최경적) 
가슴속엔 백성 구할 방책이 없네 胸中無策濟生民(흉중무책제생민) 
천지는 캄캄한데 서리 엉기고 乾坤黯黲霜凝甲(건곤암참상응갑) 
산하에 비린 피가 티끌 적시네 關海腥膻血浥塵(관해성전혈읍진) 
말 풀어 목장으로 돌려보낸 뒤 待得華陽歸馬後(대득화양귀마후) 
두건 쓴 처사 되어 살아가리라 幅巾還作枕溪人(폭건환작침계인)

출처1):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3byuno&logNo=39870093

출처2): 한국고전연구원: http://db.itkc.or.kr/dir/item?itemId=MO#dir/node?grpId=&itemId=MO&gubun=book&depth=5&cate1=Z&cate2=&dataGubun=%EC%B5%9C%EC%A2%85%EC%A0%95%EB%B3%B4&dataId=ITKC_MO_0232A_0040_010_0040

  1. 두 분의 장군님께 드리는 노래(박강서의 그대만을)

    두 장군 님께 드리는 노래: 위 영상에서 제작자는 하루 하루 끊임없이 이어지는 지난 수년 간의 탐사에서 오는 모든 정서를 외로움과 한으로 갈무리 하면서, 이것을 담아내는 노래 가락으로 박강서의 '오직 그대 만을'(Only You)...
    Date2019.11.02 Category땅굴 Views22
    Read More
  2. 어느 무덤, 남침장거리 땅굴광장 위에서

    어제(8일)도 탐사를 이어 갔습니다. 30~40미터 떨어진 좌우 웅장한 시설들 지하에 있는 땅굴광장들에 대한 간접 다우징 반응들을 확인한 그제 7일의 석산 탐사에 놀라운 발견들이 이어졌습니다. 아직도 그 크기를 믿지 못하고 있는 만 ...
    Date2015.03.09 Category땅굴 Views1542
    Read More
  3. 세월호: 잊지 않을 께

    인생을 살아 감에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기억과 망각이다. 망각이 불 가능하면 기억도 없고 기억이 불 가능하면 망각도 없다. 기억 할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노망들었다고 한다. 이른바 치매 이다. 그러나 잊어 버릴 수 없으면 그것을 일러 '상사병' 또...
    Date2014.06.09 Category기타 Views2350
    Read More
  4. No Image

    내가 꿈꾸는 그 곳은 ...

    --> (내가 꿈꾸는 그 곳 - 배송희) 우리는 지난 부안의 피흘림 속에서 영남 패권의 사악함을 맛 보았습니다. 우리는 지난 부안의 절규 속에서 영남 패권의 간교함을 맛 보았습니다. 우리는 지난 부안의 흐느낌 속에서 영남 패권의 비웃음을 맛...
    Date2014.05.06 Category기타 Views2051
    Read More
  5. No Image

    진화론과 접신론의 회화적 상상, 오딜롱 르동의 작품 세계

    [정석범의 Mystic Art Story] 진화론과 접신론의 회화적 상상, 오딜롱 르동의 작품 세계 여기 비올레트 에망(Violette Heymann)이라는 한 소녀의 초상이 있다. 화려한 색채가 인상적인 이 그림은 초상화치고는 참 특이하다. 초상화 하면 모델이 ...
    Date2012.08.07 Category회화 Views4420
    Read More
  6. No Image

    콘도르여 안데스로 데려가 주세요(엘콘도 파사)

    콜카 협곡을 날고 있는 안데스 콘투르 스페인 총독에 의해 능지처참 형을 당하고 있는 콘도르상키(José Gabriel Condorcanqui 또는 Túpac Amaru II, 1742 ~ 1781) 그들이 그를 때리려 하나 때릴 수 없고 그들이 그를 찢으려 하나 찢을 수 없고 그들...
    Date2012.04.21 Category음악 Views6653
    Read More
  7. No Image

    하기아 소피아(거룩한 지혜)

    ← exam.mp3는 실행할 mp3파일주소입니다. ← exam.ogg는 실행할 ogg파일주소입니다. 죄송합니다. 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가 audio 태그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 비잔틴 음악: http://www.grkat.nfo.sk/eng/music.html "그 교회(하기...
    Date2012.04.21 Category기타 Views5058
    Read More
  8. No Image

    Via Dolorosa_고난의 길(아! 그 갈보리)

    그 아픔 빛나도록 서러운 찬란함이 앞을 비추일 때 끊어지는 숨 따라 이어지는 그 길, 아 ! 배고픔과 눈물이 거기에 흐를지라도 십자가만 보인다면 갈 수 있으리 그 곳에. Down the Via Dolorosa in Jerusalem that day The...
    Date2012.04.07 Category음악 Views8343
    Read More
  9. No Image

    꽃들의 생명(꽃피는 순간들)

    무슬림들이 알라는 위대하다 라고 외치며, 살아있는 기독교인의 목을 썰어 잘라내는 동영상을 보고나서, 나는 그 동영상을 보지 말아야 했다고 후회 했지만 이미 본 것을 어찌할 수 없었습니다. 눈을 씻고 싶어 피어나는 꽃들의 모습을 검색하여 봤습니다. ...
    Date2012.03.25 Category기타 Views446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