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90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1/05/15/0301000000AKR20110515034000004.HTML?template=2085연합"`사제폭탄' 주가조작 이득 노린 범죄"(종합)
검거된 사제폭탄 사건 용의자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남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에서 발생한 사제폭탄 폭발사건의 용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용의자들이 취재진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2011.5.15 jieunlee@yna.co.kr

국제의학회도 '한류'..호텔이 동났다 전문직 등 여성 1천68명 '신데렐라' 도전 영남대 교수 '세계 100대 공학자'에 선정 '엔자인 불륜' 파문 공화당 인사들로 확산 "빈 라덴 은신처에서 포르노물 발견돼" 서울역 사제폭탄 사건 용의자 3명 검거(종합)'사제폭탄 공포' 폭발물 의심소동 잇따라(종합)
선물투자로 3억 손실에 좌절..옵션 만기일 노려 범행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강남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 사제폭탄 폭발 사건은 선물투자 실패에 좌절한 한 40대 남성이 주가폭락을 유발해 이득을 얻으려고 저지른 계획적 범죄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는 사건의 주범 김모(43)씨를 전날 붙잡아 조사한 결과 김씨가 2010년 7월 출소 후 3억300만원을 빌려 주식 선물거래에 투자했다가 실패, 심한 빚 독촉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씨는 지난 11일 선배로부터 5천만원을 빌려 선물옵션에 투자하고서 풋옵션 만기일인 12일을 범행일로 잡았으며 "공공시설에서 폭발사건이 일어나면 주가가 내려가 큰 이득을 볼 것으로 기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이에 앞서 지난달 인터넷에서 `사제폭발물 제조법' 등 검색어를 입력해 나온 게시물을 보고 폭발물 제조업을 배웠으며 지난해 알게 된 공범 이모(36)씨에게 폭죽 8통과 타이머, 배터리 등 21만원어치를 구입토록 했다.

   이씨는 김씨가 평소 친구한테서 고급 승용차를 빌려 타고 다니는 것을 보고 부유층이라고 생각했으며 자신에게 사업자금 1억원을 빌려주겠다고 해 폭발물 재료를 구입해줬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이씨한테서 재료를 건네받은 김씨는 지난 12일 오전 4시께 천호대교 밑 한강공원 주차장에 렌터카를 세우고 차량 안에서 재료를 조립, 폭발물 2개를 만들어 당일 오전 10시50분과 11시50분에 폭발하도록 설정했다.

   이어 김씨는 같은 날 오전 5시30분께 과거 교도소 복역 동기로부터 소개받은 박모(51)씨에게 폭발물이 담긴 가방 2개를 전해주고서 "서울역과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물품보관함에 1개씩 넣어주면 3천만원을 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사제폭탄 폭발사건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남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에서 발생한 사제폭탄 폭발사건의 용의자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이상정 형사과장이 사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1.5.15 jieunlee@yna.co.kr

   공범 이씨는 "김씨에게 사다 준 재료가 폭발물 제조에 사용될지는 몰랐으며 약속한 3천만원은 받지 못했다"고 밝혔고, 박씨도 "가방에 든 내용물을 연막탄의 일종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호송차를 타고 서울청에 도착한 김씨는 취재진이 범행 동기를 묻자 "죄송합니다"는 말만 여러 차례 되풀이하다 "살고 싶지 않았다. 빚 독촉을 더는 버틸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서울청과 남대문-서초경찰서 합동으로 폐쇄회로(CC)TV 영상과 교통카드 사용 내역, 목격자 진술, 현장에서 발견된 폭발물 자료 잔해의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수사를 전개했다.

   그러던 중 범행에 사용된 국산 타이머를 지난 4일께 35~40세 남성이 경기도에 있는 제조회사를 직접 찾아 구입한 사실에 주목, 통신수사 등을 편 끝에 이씨와 김씨, 박씨의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전날 검거에 성공했다.

   경찰은 "사건 동기는 반(反)사회적 이상성격자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거나 특정 정치적 목적을 띤 테러가 아니라 개인의 경제적 목적을 달성하고자 한 범죄로 판단된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동기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주범 김씨에 대해서는 폭발물 사용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공범 이씨와 박씨는 불구속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15 15:14 송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86 이슬람 호주, '샤리아' 놓고 이슬람계와 신경전 수정 2011.05.29 42247
85 미국선거 페일린 전 주지사, 대선 경쟁 돌입? 2011.05.28 24361
84 이슬람 한기총은 해체해야 한다 수정 2011.05.28 38323
83 기타 한명숙, '태극기 짓밟은 그림' 삭제 요청? 수정 2011.05.28 39828
82 불교 자연공원법〉개정안 본회의 통과 수정 2011.05.25 36030
81 기타 합동 “자연공원법·불교테마공원·수쿠크법 반대” 수정 2011.05.25 41330
80 기타 교회 출석과 십일조 헌금까지 ‘종교편향’인가 수정 2011.05.25 34783
79 기타 황우여, 여당 대표 첫 봉하마을 방문 수정 2011.05.20 40637
78 이슬람 오바마 연설, 중동 민심 달래기엔 역부족 수정 2011.05.20 35592
77 기타 유영숙, 이번엔 '장남 이중국적' 논란 수정 2011.05.20 33867
76 이슬람 오바마 연설에 이스라엘, 공화당 강력 반발 수정 2011.05.20 35224
75 기타 김진표 "'고소영, 비리 5남매' 청문회 반드시 바로잡겠다" 수정 2011.05.20 33412
74 기타 정몽준·김문수 ‘대권 연대’ 사실상 확인 수정 2011.05.20 34861
73 기타 민주당 “박근혜와 황우여는 여왕과 신하인가” 수정 2011.05.20 34928
72 이슬람 중동 선교활동 규제 여권법 완화..7월께 발효 수정 2011.05.19 35989
71 공산당 김여진, '전두환씨 당신은, 발버둥쳐도 학살자" 소신글 연일 화제 수정 2011.05.19 33937
70 기타 박근혜-황우여 오늘 비공개 회동..현안 논의 주목 수정 2011.05.19 34354
69 공산당 “北 사이버전 병력 3만명 CIA 맞먹는 능력” 2011.05.18 30720
» 이슬람 "`사제폭탄' 주가조작 이득 노린 범죄"(종합) 수정 2011.05.15 39064
67 이슬람 "주가 떨어뜨리려 범행" 수정 2011.05.15 35448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