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406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d%99%a9%ec%9a%b0%ec%97%ac&contents_id=AKR20110520143700001연합<황우여, 여당 대표 첫 봉하마을 방문>(종합)  

盧 전 대통령 묘소 찾은 황우여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2주기를 사흘 앞둔 20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 전 대통령 묘역을 걷고 있다.비록 대표 권한대행 자격이기는 하지만 한나라당 대표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2011.5.20 <<정치부기사참고>>
choi21@yna.co.kr

친노측 `아방궁 발언' 사과요구..한때 어색한 분위기도

(서울.김해=연합뉴스) 김재현 이한승 기자 =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2주기를 사흘 앞둔 20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았다.

   대표 권한대행이기는 하나 한나라당 대표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황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봉하재단 김경수 사무국장의 안내를 받아 분향소에서 헌화를 한 뒤 고인이 잠들어있는 `너럭바위' 앞 추모대에서 묵념을 했다.

   그는 이어 예정에 없이 고인의 사저로 권양숙 여사를 예방, 약 30분간 비공개로 대화를 나눴다.

   면담에서 민주당 백원우 의원 등 친노 인사들은 한나라당이 봉하 사저를 `초호화판'이라고 주장한 것을 문제삼았다.

   한나라당은 2008년 노 전 대통령이 퇴임하고 낙향하자 "혈세를 낭비해 봉하에 웰빙숲을 조성했다"(홍준표), "웰빙숲 앞에 골프연습장, 사저 지하에 아방궁을 만들어 놨다고 한다"(이은재), "사저 주변은 그야말로 노방궁"(조윤선)이라며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곳은 절반만 대통령 생활공간이고 나머지는 경호동의 일부인데 아방궁이라고 한 것은 너무한 것"이라고 유감을 표시했고 백 의원은 "사실관계를 왜곡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분위기가 어색해지자 권 여사는 이들을 말리면서 "한나라당에서 처음 오시니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며 "백 의원 가슴에 맺힌 것이 많아 저렇게 말하는 것 같다"고 이해를 구했다.

   문 이사장은 "당장 이명박 대통령 퇴임 후 사저 문제가 부메랑으로 되고 있지 않은가"라면서 "정치권도 전직 대통령에 예우를 하는 문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고, 황 원내대표는 "돌아가서 잘 검토해 보겠다. 잘 모시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조현오 경찰청장의 `차명계좌' 발언도 거론됐다. 백 의원은 "조 청장의 왜곡발언이 바로 잡혀지지 않고 있다. 대답없는 메아리"라고 목청을 높였고, 문 이사장은 "10개월이 넘도록 처리되지 않는 것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검찰의 수사 태도를 비판했다.

   문 이사장은 시행령을 정비해 정부에서 노 전 대통령 묘역을 관리해줄 것과 노 전 대통령 관련 기록 열람을 허용해줄 것도 요청했다.

   황 원내대표는 "얘기를 들어보니 진작 찾아뵈었어야 되는데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 권 여사는 "방문에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접견을 마친 황 원내대표는 권 여사의 안내로 사저를 둘러봤다.

   황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은 소탈하고 서민을 사랑했으며 불의에 진노하는 어른이었다"고 회고했다.

   15대 국회에서 고인과 교육위원회 활동을 함께 한 인연도 소개하면서 "아픔과 슬픔이 있지만 이를 뛰어넘어 우리 마음을 합하는 것이 고인 앞에 올바른 태도"라고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정희수 사무총장 직무대행과 안홍준 경남도당위원장, 황영철 비서실장, 안형환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jahn@yna.co.kr
jesus7864@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20 16:39  송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86 이슬람 호주, '샤리아' 놓고 이슬람계와 신경전 수정 2011.05.29 42246
85 미국선거 페일린 전 주지사, 대선 경쟁 돌입? 2011.05.28 24361
84 이슬람 한기총은 해체해야 한다 수정 2011.05.28 38323
83 기타 한명숙, '태극기 짓밟은 그림' 삭제 요청? 수정 2011.05.28 39826
82 불교 자연공원법〉개정안 본회의 통과 수정 2011.05.25 36029
81 기타 합동 “자연공원법·불교테마공원·수쿠크법 반대” 수정 2011.05.25 41330
80 기타 교회 출석과 십일조 헌금까지 ‘종교편향’인가 수정 2011.05.25 34779
» 기타 황우여, 여당 대표 첫 봉하마을 방문 수정 2011.05.20 40636
78 이슬람 오바마 연설, 중동 민심 달래기엔 역부족 수정 2011.05.20 35588
77 기타 유영숙, 이번엔 '장남 이중국적' 논란 수정 2011.05.20 33865
76 이슬람 오바마 연설에 이스라엘, 공화당 강력 반발 수정 2011.05.20 35224
75 기타 김진표 "'고소영, 비리 5남매' 청문회 반드시 바로잡겠다" 수정 2011.05.20 33410
74 기타 정몽준·김문수 ‘대권 연대’ 사실상 확인 수정 2011.05.20 34860
73 기타 민주당 “박근혜와 황우여는 여왕과 신하인가” 수정 2011.05.20 34927
72 이슬람 중동 선교활동 규제 여권법 완화..7월께 발효 수정 2011.05.19 35987
71 공산당 김여진, '전두환씨 당신은, 발버둥쳐도 학살자" 소신글 연일 화제 수정 2011.05.19 33937
70 기타 박근혜-황우여 오늘 비공개 회동..현안 논의 주목 수정 2011.05.19 34353
69 공산당 “北 사이버전 병력 3만명 CIA 맞먹는 능력” 2011.05.18 30720
68 이슬람 "`사제폭탄' 주가조작 이득 노린 범죄"(종합) 수정 2011.05.15 39062
67 이슬람 "주가 떨어뜨리려 범행" 수정 2011.05.15 35446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