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47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46968§ion_code=sn&scode=sn_07크리스쳔교회 출석과 십일조 헌금까지 ‘종교편향’인가
크리스천투데이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이대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입력 : 2011.05.24 17:08환경부 장관 청문회서 논란… 신앙의 자유 침해 지적
‘소망교회’가 또다시 정치권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명박 정부 들어 계속되고 있는 이같은 움직임은 24일 국회에서 또다시 불거졌다. 환경부장관으로 내정된 유영숙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소망교회(담임 김지철 목사) 출석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른 것.

의원들은 “권력을 좇아 소망교회에 다니며 거액의 헌금을 냈다는 의혹이 있다”는 등 유 후보자의 소망교회 출석이 특혜를 노린 게 아니냐는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무엇을 바라고 소망교회에 출석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유 후보자는 “소망교회는 31년 전인 1981년부터 다녔고, 그 사이 미국 유학과 남편 거주지를 따라 부산·대전으로 교회를 옮겨다니다 2006년 2월 다시 등록했다”며 “2008년부터 다녔다고 한 것은 그때부터 가족들과 함께 (소망교회를) 다녔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의원들은 소망교회 인맥을 뜻하는 이른바 ‘고·소·영’ 논란에 대해서도 유 후보자는 “저는 몇만 명 교인들 중의 한 명이었고, 이명박 대통령과는 만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과 일부 매체의 ‘기독교 때리기’와 ‘신앙의 자유 침해’가 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다. 특히 종교적 행위인 ‘헌금’을 부정적 의미의 ‘특혜’와 관련짓는 등 기독교인들의 일반적인 정서와는 다른 발언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러한 의혹 제기만으로도 일반인들은 ‘헌금’을 ‘기복적’ 행위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유 후보자는 헌금 관련 질문에서 “소망교회에만 헌금을 특별히 많이 낸 건 아니고, 소득이 얼마가 됐건 10분의 1은 기부해야 한다는 저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교회에 헌금을 하면서 특혜나 이런 것들을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번 유 후보자 사례 외에도 정치권과 안티기독교, 이웃종교 등에서는 공직자들이 기독교 모임에서 했던 기독교적 행위와 언어들을 시빗거리로 삼아왔다. 말로는 종교의 정치화를 경계한다면서, 정작 종교를 정치권 이슈로 계속 끌어들이고 있는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이던 시절 읽었던 기도문에 ‘서울시를 하나님께 봉헌한다’는 글귀를 문제삼은 것을 비롯해 최근 원내대표가 된 황우여 의원이 한 기독 법조인 모임에서 “대법관들 중 기독교 신자가 현격히 줄어들어 기도를 부탁하기 점점 어려워진다”는 발언을 ‘종교편향’이라 몰아붙이기도 했다. 심지어는 이명박 대통령이 부활절과 성탄절에 소망교회 예배를 참석한 것을 놓고도 ‘종교편향’ 논란이 일기도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86 이슬람 호주, '샤리아' 놓고 이슬람계와 신경전 수정 2011.05.29 42241
85 미국선거 페일린 전 주지사, 대선 경쟁 돌입? 2011.05.28 24358
84 이슬람 한기총은 해체해야 한다 수정 2011.05.28 38317
83 기타 한명숙, '태극기 짓밟은 그림' 삭제 요청? 수정 2011.05.28 39820
82 불교 자연공원법〉개정안 본회의 통과 수정 2011.05.25 36026
81 기타 합동 “자연공원법·불교테마공원·수쿠크법 반대” 수정 2011.05.25 41327
» 기타 교회 출석과 십일조 헌금까지 ‘종교편향’인가 수정 2011.05.25 34777
79 기타 황우여, 여당 대표 첫 봉하마을 방문 수정 2011.05.20 40633
78 이슬람 오바마 연설, 중동 민심 달래기엔 역부족 수정 2011.05.20 35586
77 기타 유영숙, 이번엔 '장남 이중국적' 논란 수정 2011.05.20 33862
76 이슬람 오바마 연설에 이스라엘, 공화당 강력 반발 수정 2011.05.20 35220
75 기타 김진표 "'고소영, 비리 5남매' 청문회 반드시 바로잡겠다" 수정 2011.05.20 33402
74 기타 정몽준·김문수 ‘대권 연대’ 사실상 확인 수정 2011.05.20 34855
73 기타 민주당 “박근혜와 황우여는 여왕과 신하인가” 수정 2011.05.20 34922
72 이슬람 중동 선교활동 규제 여권법 완화..7월께 발효 수정 2011.05.19 35986
71 공산당 김여진, '전두환씨 당신은, 발버둥쳐도 학살자" 소신글 연일 화제 수정 2011.05.19 33934
70 기타 박근혜-황우여 오늘 비공개 회동..현안 논의 주목 수정 2011.05.19 34351
69 공산당 “北 사이버전 병력 3만명 CIA 맞먹는 능력” 2011.05.18 30717
68 이슬람 "`사제폭탄' 주가조작 이득 노린 범죄"(종합) 수정 2011.05.15 39061
67 이슬람 "주가 떨어뜨리려 범행" 수정 2011.05.15 35442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