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422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www.yonhapnews.co.kr/politics/2011/05/18/0503000000AKR20110518074000093.HTML연합호주, '샤리아' 놓고 이슬람계와 신경전



美 공립고교, 한국어를 정규과목 채택오바마 "난 8년만 하고 그만둘 것"日정부 '성희롱 탓 정신질환' 산재 인정 "프랑스는 '불륜의 나라'"<포린폴리시> "호주법 준수해야".."다문화 인정해야"

(시드니=연합뉴스) 이경욱 특파원 = 호주 연방정부와 호주 내 이슬람계가 이슬람 법체계 '샤리아' 도입을 놓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호주 정부는 "다문화사회인 호주에서 각국 고유의 문화를 유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타국의 법체계 도입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이에 반해 호주 내 이슬람계는 "호주에 살아도 이슬람계는 샤리아를 따라야 한다"며 도입 추진 강행의지를 밝히고 있어 앞으로 양측의 대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호주이슬람카운슬연맹(AFIC)는 최근 호주 연방의회에 "다문화국가인 호주에서는 법적인 다양성이 인정돼야 한다"며 샤리아 도입에 대한 의회차원의 정책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고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이 18일 전했다.

   호주의 이슬람계 지도자 가운데 한 명인 모하마두 나와스 살렘은 "호주 내 이슬람 가정은 이슬람식 중재제도를 따른 게 마땅하다"며 "호주에 샤리아를 도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호주 내 이슬람 종교지도자 단체 호주이맘카운슬(ANCI) 회원이기도 한 이슬람 전문가 나와스는 "호주 내 이슬람 가정에 문제가 생겼을 때 중재를 위해 이슬람법 체계를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로버트 매클랜드 호주 연방정부 법무부장관은 "호주가 다문화사회인 것은 분명하지만 샤리아를 호주에 도입하겠다는 요청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매클랜드 장관은 "호주 이민자들은 출신국에 상관없이 호주 법을 준수하고 호주의 가치를 존중해야 한다"며 "문화적 가치와 실정법 사이의 불일치가 발생한다면 당연히 실정법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샤리아는 이슬람권 국가에서 이슬람 경전인 코란을 기초로 해 만들어진 율법으로 정치와 경제는 물론 종교와 가족관계 등 이슬람의 모든 생활을 지배하는 규범이자 가치관으로 통한다.

   이슬람 국가의 위정자들에게 샤리아의 시행과 유지는 최대 임무가 되고 있다.

   한편 미국은 오클라호마, 유타, 애리조나,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이슬람계의 샤리아 도입을 금지하는 법률을 잇달아 입법화하고 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18 10:44 송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 이슬람 호주, '샤리아' 놓고 이슬람계와 신경전 수정 2011.05.29 42248
85 미국선거 페일린 전 주지사, 대선 경쟁 돌입? 2011.05.28 24361
84 이슬람 한기총은 해체해야 한다 수정 2011.05.28 38323
83 기타 한명숙, '태극기 짓밟은 그림' 삭제 요청? 수정 2011.05.28 39828
82 불교 자연공원법〉개정안 본회의 통과 수정 2011.05.25 36031
81 기타 합동 “자연공원법·불교테마공원·수쿠크법 반대” 수정 2011.05.25 41330
80 기타 교회 출석과 십일조 헌금까지 ‘종교편향’인가 수정 2011.05.25 34783
79 기타 황우여, 여당 대표 첫 봉하마을 방문 수정 2011.05.20 40641
78 이슬람 오바마 연설, 중동 민심 달래기엔 역부족 수정 2011.05.20 35592
77 기타 유영숙, 이번엔 '장남 이중국적' 논란 수정 2011.05.20 33867
76 이슬람 오바마 연설에 이스라엘, 공화당 강력 반발 수정 2011.05.20 35225
75 기타 김진표 "'고소영, 비리 5남매' 청문회 반드시 바로잡겠다" 수정 2011.05.20 33413
74 기타 정몽준·김문수 ‘대권 연대’ 사실상 확인 수정 2011.05.20 34861
73 기타 민주당 “박근혜와 황우여는 여왕과 신하인가” 수정 2011.05.20 34929
72 이슬람 중동 선교활동 규제 여권법 완화..7월께 발효 수정 2011.05.19 35989
71 공산당 김여진, '전두환씨 당신은, 발버둥쳐도 학살자" 소신글 연일 화제 수정 2011.05.19 33937
70 기타 박근혜-황우여 오늘 비공개 회동..현안 논의 주목 수정 2011.05.19 34354
69 공산당 “北 사이버전 병력 3만명 CIA 맞먹는 능력” 2011.05.18 30720
68 이슬람 "`사제폭탄' 주가조작 이득 노린 범죄"(종합) 수정 2011.05.15 39064
67 이슬람 "주가 떨어뜨리려 범행" 수정 2011.05.15 35448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