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news.donga.com/Society/3/03/20101109/32451665/1동아일보‘현병철 인권위’ 사면초가… 前 위원장 - 위원 15명은 “위원장 사퇴” 성명


  2010-11-09 03:00  2010-11-09 06:44  여성 | 남성
現 위원 2명은 “위원장 운영 독단” 회의 퇴장


전원위 파행 8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제17차 전원위원회 회의에서 장향숙 상임위원이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왼쪽 뒤)에게 두 상임위원의 임기 내 사임에 대한 책임 있는 대책을 요구하며 회의 도중 퇴장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장주영 비상임위원도 같은 요구조건을 내걸고 회의장을 나왔다. 김재명 기자base@donga.com  

국가인권위원회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전원위원회가 최근 유남영, 문경란 두 상임위원의 중도 사퇴에 이어 8일 회의에서도 장향숙 상임위원이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퇴장해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인권위는 8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인권위 전원위원회실에서 제17차 전원위원회를 열었으나 장향숙 상임위원과 장주영 비상임위원이 위원장 사퇴 등을 요구하며 회의 도중 퇴장했다.

이날 현 위원장은 심의 의결 안건을 논의하기 전에 모두 발언을 통해 “두 상임위원이 나간 것에 위원회 수장으로서 옳고 그름을 떠나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 대한 여러 가지 질책을 항상 겸허하게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며 “지금은 국민이 요구하는 사건이 산적해 있고 국가기관으로서 맡겨진 소임을 지체하거나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현 위원장은 인권위 안팎에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사퇴 압력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장향숙 상임위원이 곧바로 발언권을 요청해 “현 위원장의 발언에서 어떤 의미 있는 말도 찾지 못하겠다. 인권위를 위원장 입맛에 맞추는 독단이 인권위 파행의 근본 원인”이라며 현 위원장에게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장주영 비상임위원도 “두 상임위원은 독단적인 운영에 불만이 누적돼 사퇴한 것”이라며 “인권위가 풍전등화처럼 흔들리는 데 유야무야 넘어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두 위원은 발언을 마친 후 동시 퇴장해 회의는 현 위원장을 포함한 6명으로 진행됐다.

한편 이날 인권위 전원위 회의실 바깥에는 보수 진보 시민단체 회원들이 몰려와 고성을 지르고 소란을 피워 회의 진행이 어려웠다. 어버이연합 회원 40여 명이 “인권위의 ‘군대 내 동성애’ 인정 결정에 반대한다”고 외치는 등 분위기가 어수선해지면서 회의가 10분간 정회되기도 했다. 보수 단체 회원들이 회의실 안으로 무리하게 들어가려는 과정에서 화분이 부서지고 출입문이 파손됐다. 진보 성향의 단체 관계자들도 상임위 회의 도중 고성을 지르며 현 위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소란을 피웠다.


앞서 이날 오전 전직 인권위원들은 서울 중구 서소문로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위원장은 최근 인권위 파행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책임 있는 처신을 취하라”고 요구했다. 최영애, 유시춘 전 상임위원 등 전직 인권위원 7명은 이날 “상임위원 2명이 사퇴하는 등 최근 사태는 인권위 존립 자체를 위협하는 중대 국면”이라며 “위원장의 인권 의식과 지도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최영애 전 상임위원은 “‘책임 있는 처신’에는 사퇴도 포함돼 있다”며 사실상 현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의견 표명에는 김창국, 최영도 전 인권위원장 2명과 김만흠 박경서 유시춘 윤기원 원형은 씨 등 전직 상임위원 및 비상임위원 13명이 서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26 기타 인권위, '낙태 처벌' 문제 공론화한다 수정 2010.11.22 35376
25 불교 태국 방콕 사찰서 태아 시신 2천여 구 발견 2010.11.21 27004
24 기타 "이 대통령 손은 더러운…" 손학규 발언 파문 수정 2010.11.17 33748
23 기타 에이즈 외국인 차별은 부끄러운 일" 수정 2010.11.16 33937
22 기타 줄사퇴' 내홍 인권위 신뢰성 추락 우려 수정 2010.11.15 34027
21 기타 한기총, 이승만 동상 건립 추진 수정 2010.11.15 33347
20 기타 외교 1차관에 신각수 내정 수정 2010.11.12 39350
19 기타 ‘올해의 외교인상’ 이기철-오성훈 씨 수정 2010.11.12 36381
18 기타 "인권위 파행 정부책임…위원장 사퇴하라" 수정 2010.11.10 36115
» 기타 ‘현병철 인권위’ 사면초가… 前 위원장 - 위원 15명은 “위원장 사퇴” 성명 수정 2010.11.08 38813
16 기타 “신도시 개발하면서 유치원과 교회만 차별대우” 수정 2010.11.07 37064
15 이슬람 6년전 오늘 테오 반 고흐의 살인, 유럽-이슬람주의자들은 저지받지 않는다 수정 2010.11.04 38576
14 이슬람 동물보호주의자, 폴커 반 그라프의 프로필 수정 2010.11.04 44037
13 이슬람 무슬림 보호위해 암살당한 정치가 포르투엔(Fortuyen)_2003년 [네델란드] 수정 2010.11.04 40240
12 기타 인권위 고사단계” 상임위원 3명중 2명 사퇴 수정 2010.11.02 38245
11 기타 ‘제1금융권’ 한국사회복지은행 설립대회 개최 수정 2010.11.02 36076
10 불교 자승 총무원장, 정부 종교정책 비판 수정 2010.11.02 38647
9 불교 김범일 대구시장, 동화사 주지와 술자리 ‘파문’ 수정 2010.11.01 38338
8 불교 "스님들 동성애자" 비방한 50대 여성 엄벌 받아 수정 2010.10.30 37854
7 불교 기독교 신자 원희룡 의원이 통도사로 간 까닭은? 수정 2010.10.30 37632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