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445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http://www.bbsi.co.kr/pannews/panpan_view2.asp?code=15&idx=7379불교방송참된 나’를 돌아보는 템플스테이 인기 만점

도입 7년 만에 참가자 4배 이상 늘어․․․ ‘문화 첨병’ 역할도 톡톡히



<사진 설명 : 영주 부석사에서 템플스테이에 동참한 외국인들이 약수를 마시고 있다.>

템플스테이의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참된 나’를 성찰하자는 취지에서 지난 2004년 도입된 사찰 체험 프로그램인 템플스테이에는 단 7년 만에 참가자가 4배 이상 급증했다. 더욱이 외국인들의 템플스테이 참여가 늘면서 한국 전통 문화를 알리는 ‘문화 첨병’ 역할까지 톡톡히 하고 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올 연말까지 전국 109개 사찰에서 15~16만 명이 템플스테이를 체험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화사업단 이민우 기획홍보팀장은 “문화적 자원이 효과를 발휘하려면 보통 10년 이상의 투자가 필요하기 마련인데 템플스테이는 단기간에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들의 참여도 기대 이상이다. 지난 5월엔 G20국가의 주한대사들이 공주 마곡사에서 템플스테이를 체험했고, 이달엔 일본의 조계종급 종단인 조동종의 신도 600명이 방한해 우리 산사(山寺)를 찾았다. 외국인 상시 운영 템플스테이로 지정된 서울 묘각사의 템플스테이팀장 여여스님은 “외국인들은 자신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선호한다”면서 “직접 108배나 산사 생활을 체험할 수 있다는 점이 이들에게 매력적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청와대 불자회가 템플스테이에 동참했으며, 한나라당 당직자와 지식경제부 간부진 등도 줄을 이어 사찰체험에 나선다. 노숙자 · 시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템플스테이 프로그램도 마련되고 있어 참여 계층이 점차 넓어지는 양상이다.

이런 성과 덕에 템플스테이의 위상도 자연스레 올라갔다. 템플스테이는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펴낸 ‘문화가 관광산업에 미치는 영향(The Impact of Culture on Tourism)’ 보고서에서 문화와 관광이 결합된 성공적인 사례로 꼽힌 데 이어, 올해엔 국가브랜드위원회가 선정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0대 아이콘’에도 이름을 올렸다.

템플스테이는 사회적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한다. ‘템플스테이의 경제적 · 사회적 가치’라는 연구보고서를 펴낸 동국대학교 호텔관광학부 전병길 교수는 “템플스테이를 경험한 사람들은 일상으로 돌아가서도 주변인과의 갈등이 현저히 줄어든다”면서 “삶의 질을 높이고 사회 통합에 기여한다는 측면에서도 템플스테이의 문화적 가치는 높이 평가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재원 기자 yungrk@bbsi.co.kr



[ⓒ 판판뉴스(http://www.panpannews.com)/2010-10-29 오전 11:42:04]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사이트 날짜 조회 수
87 불교 "스님 힘내세요, 목사님.교무님 파이팅" 수정 2010.10.29 43747
86 불교 "스님들 동성애자" 비방한 50대 여성 엄벌 받아 수정 2010.10.30 41379
85 불교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 종교 편향 용납 못해 수정 2010.12.10 36162
84 불교 <파노라마>대구시 새해 불교문화 예산도 대폭 줄여 수정 2011.12.23 34954
83 불교 '강제추행 혐의' 스님, 항소심서 무죄…왜? 2014.06.12 26588
82 불교 '비구니 성폭행' 사건 후 여성은 결국… 불교계, 최악의 폭로전 2012.05.16 163607
81 불교 2012년 군장성 조계종 신년하례 수정 2012.02.26 39958
80 불교 600년 성곽 복원에… 120년 터 물러난 동대문교회 // “120년 역사 동대문교회 지키자” 감리교 평신도들 연일 기도회 2013.12.03 28050
79 불교 KBS 문창극 왜곡 보도, 종교단체까지 규탄 가세 2014.06.17 25986
78 불교 [한수진의 SBS 전망대] 김진태 "문창극, 악마의 편집된 것…애국심 넘쳐" 2014.06.13 25531
77 불교 “기독교 탄압 중단하고 성지 보존해 달라” 입장 전달: 동대문교회 보존추진위, 서울시 종무팀과 면담 2014.02.04 30243
76 불교 昌 “스님은 법당에 있어야” 2011.11.27 29526
75 불교 與, 이재오 공천ㆍ강남벨트 전략지 선정한듯(종합) 수정 2012.02.26 40520
74 불교 강창희국회의장,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접견 2013.04.01 47614
73 불교 고흥길특임장관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예방 2012.03.21 30556
72 불교 공공정책포럼 “불교지원 정책 정교분리 위배” 주장, 특정종교에 수백억원 예산…분명한 종교 편향 행위 2012.02.26 35611
71 불교 교회 건축 관련 소송, 불교단체가 앞장서나 2012.08.30 49070
70 불교 기독계 "최재천의원도 불교편향적" 지적 2012.07.10 27690
69 불교 기독교 신자 원희룡 의원이 통도사로 간 까닭은? 수정 2010.10.30 41140
68 불교 김범일 대구시장, 동화사 주지와 술자리 ‘파문’ 수정 2010.11.01 4185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chripo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